▶24세 김구(金絿)

문의공 김구의 묘소24세 김구(金絿)(사온직장공파/대흥공파/문의공)(1488∼1534) 47歲.  조선 중기의 문신 및 서예가.  字는 대유(大柔), 호는 자암(自庵), 아버지는 증좌승지(贈左承旨) 계문(季文)이며, 어머니는 증숙부인(贈淑夫人) 전의이씨로 현감(縣監) 겸인(兼仁)의 딸이다.

한훤당 김굉필의 문인으로 1507년(중종 2) 생원 진사 양시에 장원으로 합격하고 1513년(중종 8) 별시 문과 2등 1인으로 급제하여 홍문관 정자가 되고 저작박사, 수찬, 교리등을 역임하였으며 이조좌랑에 옮겼다가 곧 정랑으로 승진되었다. 사간원 헌납, 사간, 장악원정을 거쳐 홍문관 응교, 전한으로 이배(移拜)되었으며 항상 응교를 겸임하였다. 한 때 성균관 사성으로 휴가를 받아 옥당에서 글을 읽었는데 어느날 밤 촛불을 밝히고 글을 읽을 무렵 갑자기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나가보니 임금이 서 있고 그 옆에 별감이 술병을 들고 서 있었다. 깜짝 놀라 엎드리니 중종임금께서 말씀하시기를 "달이 밝은데 글 읽는 소리가 들리기에 내 여기에 왔노니 어찌 군신의 예가 필요하리요" 하며 술을 같이 마셨다. 곧 승정원 동부승지에 오르고 좌승지로 승진 되었다가 부제학에 이르렀고 호당에 들어갔다. 문의공 김구의 적여유허비(남해군 설천면 노량리)이 때 중종은 조광조, 김구, 김식, 김정등 젊은 사류를 등용하여 성리학을 장려하고 문민정치를 구현하여 왕도정치를 실현하고 종전의 제도를 혁신하려 했다. 그러나 남곤, 심정등이 원한을 품고 임금에게 대역으로 모함하여 1519년(중종 14) 기묘사화가 일어나 나이 31세로 개령에 유배되었다가 곧 남해로 귀양중 화전별곡을 지었는데 문학적인 작품으로 유배가 아니고서는 생각해 낼 수 없는 귀한 소산이 아닐 수 없고 이런 작품은 음양으로 후인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1531년(중종 26) 임피(臨陂: 현 옥구군)로 이배(移配)되었다가 1533년(중종 28) 석방되어 향리로 돌아와 보니 그 동안 부모가 구몰하였다. 부모의 산소에 가서 통곡하다가 기절까지 하였고 여막을 지어 조석으로 통곡함에 풀이 다 말라 버렸다 하며 이로 인해 병이 들어 죽고 말았다.

효우가 돈독하였고 학문이 고매하였으며 조선 전기, 중기 4대 명필의 한사람이며 서울 인수방(仁壽坊)에서 살았으므로 공의 서체를 인수체라고 한다. 선조조에 광국원종 1등공신에 추록되고 가선대부 이조참판에 추증 되었다가 영조때 자헌대부 이조판서에 추가 증직되었다. 시호는 문의공(文懿公)이며, 예산의 덕잠서원(德岑書院), 임피의 봉암서원(鳳巖書院), 남해의 죽림서원(竹林書院), 장단의 임강서원(臨江書院)에 배향되었다.
묘(墓)는 예산군 신암면 종경리이다
(見朝鮮王朝實錄, 國朝文科榜目, 國史大事典, 東國筆苑, 海東名臣錄)

문의공 김구의 친필

◎ 화전별곡(花田別曲)